(오즈데일리)트럼프 패배 불복 시위대, 미국 역사상 유례 없는 무력 시위 바이든 당선 최종 확정 무산, 의사당 내서 사상자 발생

Written on 01/07/2021
Oz Magazine



트럼프 패배 불복 시위대, 미국 역사상 유례 없는 무력 시위

바이든 당선 최종 확정 무산, 의사당 내서 사상자 발생  

 

 

지난 6일 1시 무렵(동부 시간) 워싱턴 D.C 의회의사당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대가 대거 난입, 국회의장석까지 점령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이 시간 의회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사자에 대한 대선 승리를 최종 확정할 예정이었다.

총기까지 소지한 시위대의 느닷없는 난입으로 이날 연방상하원에서 예정되어 있던 조 바이든 대통령 당사자에 대한 인준이 중단되고, 미국 민주주의의 상징인의회의사당이 무법천지로 변해 버렸다. 저녁 6시 무렵에는 결국 의사당 내에서 사상자까지 발생했다.

CNN을 비롯한 주요 언론들은 수백명의 트럼프 지지자들은 의사당 주위에 쳐진 바리케이드를 넘기 시작했고, 이들 중 일부가 의사당 건물 안으로 진입해 상원의장석에 올라가 “우리가 승리했다”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하원 회의장 입구에서도 총기를 소지한 시위대와의 대치가 이어졌다.

경찰은 시위대 해산을 위해 최루가스와 후추 스프레이까지 동원했으나 시위대를 막지 못했다. 시위대의 난동으로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 확정을 위해 진행되던상하원 합동회의가 개시한 지 1시간 만에 중단되었고, 각각 상원 회의와 하원회의를 주재하던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 주요 인사들도 급거 대피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의사당에 있는 모두가 평화를 유지하기를 요청한다. 폭력은 안된다! 우리는 '법집행'의 당"이라는 트윗을 올렸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앞에서 열린 시위대 지지  연설에서 대선불복을 포기하지 않으며, 절대 승복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발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연설 뒤에 시위대가 의회로 행진하기 시작한 것이다.

상황이 심각해짐에 따라 워싱턴D.C.의 뮤리얼 바우저 시장은 저녁 6시부터 통행금지령을 내리고, 군중해체를 위해 비디오 채증 등을 통해 광범위한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해졌다.

상·하원의 합동회의를 통한 선거인단 개표결과 인증은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을 위한 마지막 법적 관문이었으나,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으로 인한 시위대의의사당 난입으로 인해 바이든 당선인의 최종 승리 확정이 지연되고 말았다.  

한편, NBC 뉴스 속보를 통해 방송된 시위 장면에는 태극기를 든 한 동양인 참가자의 뒷모습이 담겨 있어, 미주 한인들로부터 탄식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이 장면을 두고 한인들은 워싱턴D.C 인근에 거주하는 박사모들 가운데 트럼프 지지자들이 많이 있다며, 미국 내에서는 물론 세계적으로 수치스러운 일에 태극기가등장한 데 대해 안타까움을 표했다.